블로그 이미지
학교와 지역적으로 교육하기에좋은 얼바인(Irvine) 이모홈스테이입니다.
이모홈스테이

공지사항

최근에 달린 댓글

글 보관함

calendar

1 2 3 4 5 6 7
8 9 10 11 12 13 14
15 16 17 18 19 20 21
22 23 24 25 26 27 28
29 30 31        

이별은 언제나 아쉬운 것 같습니다.

2015.10.18 05:28 | Posted by 이모홈스테이

만남을 하면 이별을 하죠.

만나기 전에는 많이 걱정을 하고요. 정말 좋은 집일까, 혹은 손님과의 관계가 좋을까,

이런 여러가지의 생각이 같이 살면서 두루두루 맞춰지면,

자기 집 같이 편안한 느낌이 나면서 안정스럽게 미국에서의 일들을, 혹은 쉼을 즐기지 않을까 합니다.


만남과 그렇게 유지되는 관계는 마치 끝이 없는 것 처럼 돌아가지만

결국 돌아가는 시간은 꼭 오게 마련입니다.


어제도 한 손님의 한국으로 떠나는 비행기 전, 여기서의 마지막 저녁이었어요.

평안히 지내시고, 정말 좋은 분위기에서 있으셨다고,

정말 감사한 말씀들을 하셨습니다.

한 손님 한 손님이 가실 때 참 이렇게 좋은 관계로 머물다 가신다는 것이

얼마나 큰 축복이고 선물이 아닐 까 싶습니다.

여기서 들었던 이야기, 나누어 주셨던 삶의 노하우, 또 여기서 있으셨던 시간들은

모두 모아져 한 연결고리로 남을 것이라고 봅니다.


시원 섭섭하지만 그게 또 매력이 아닐까 합니다. 그리고 또, 나중에 얼바인에 오실 일이 있으면

그때 또 뵈면 되는거죠. ^^ 
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이전 1 2 3 4 5 6 7 8 ··· 10 다음

티스토리 툴바